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가예' 하석진, 임수향·지수 향한 분노 폭발→이혼예고[TV핫샷]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제공|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끝내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이 자신을 기만했다며 임수향과 지수에게 분노를 표출했다.

23일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 연출 오경훈 송연화, 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 10회에서는 서진(하석진)이 아내 오예지(임수향)와 동생 서환(지수 분)에게 불신과 의심을 품으며 극렬하게 대립, 결국 이혼을 예고했다.

서진은 오예지의 애정 어린 관심 부탁에도 여전히 무뚝뚝했고, 그런 남편의 무관심은 아내를 더욱 힘들게 했다. 그런 서진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아버지 서성곤(최종환). 그는 “너 싫은 게 먼저냐 네 여자 챙기는 게 먼저냐. 그 모양 됐다고 남자 노릇도 안 하겠다는 거야? 예지가 그 동안 어떻게 버틴 지 알면 우세 당하기 싫은 네 그 알량한 자존심 먼지처럼 가벼워질 게다”라고 꾸짖었고, 이에 서진은 용기를 내 직접 휠체어를 끌고 오예지의 공방을 찾았다.

하지만 그 곳에서 서진은 일면식조차 없었던 장모 김고운(김미경)을 만났고, 동생 서환이 그녀를 알뜰살뜰 챙기는 등 다정해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서진의 심기를 건드렸다. 특히 서진은 엠버(스테파니 리)에게서 “한국 갔다 온 다음에는 사람이 더 망가져가지고, 술도 잘 못 먹는 게 한 시즌 알코올 홀릭이었어요”라며 자신이 실종된 7년 사이 서환이 한국에 남몰래 들어왔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상황.

꼬리에 꼬리를 문 오예지와 서환의 거짓말은 서진을 폭주시켰다. 뜻하지 않은 장모와의 만남 이후 집에 돌아온 서진은 분노를 참지 못했고, 불편한 몸으로 계단을 기어올라 신혼방과 동생의 방을 샅샅이 탐색했다. 분노한 하석진의 마음처럼 온 집안은 쑥대밭이 됐다. 급기야 서진은 서환의 컴퓨터에서 두 사람의 제주도 여행 사진을 발견했고, 그 곳이 자신의 신혼여행지라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꽁꽁 감춰뒀던 진실을 확인하며 슬프게 웃던 서진은 다시 한번 자신을 기만한 두 사람의 행동 하나하나를 곱씹으며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의심이 커질 대로 커진 서진은 결국 “말해봐. 어떻게 살았는지. 내가 없는 동안 뭐하고 지냈어? 환이가 지켜줬나? 그 애가 함께여서 당신 내가 없어도 괜찮았던 거야?”라며 오예지를 추궁하더니 급기야 “둘이 잤니? 너희가 한 묶음이고 나는 이방인이야. 내가 꺼져주지”라는 말로 넘어서는 안 될 선까지 넘어버렸다.

또한 서진은 서환이 아내 오예지를 여전히 쌤이라고 부르자 “단 한번도 네가 형수라고 부르는 걸 들어본 적이 없어. 싫었던 거야. 예지가 네 형수인 게. 너만 인정 안하고 있는 거야”라고 분노한 후 집을 떠났다.

그런 와중에 서환은 상처받았을 오예지를 걱정했고, 오예지는 “날 지키려고 하지 마. 보호하려고 애쓰지 마. 그게 형을 더 화나게 하는 거야. 형이 왜 저러는지 모르겠어? 형은 자신이 없는 거야. 의심이 문제가 아니라 저 사람 속이 망가진 거라고”라며 그를 밀어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와 함께 방송 말미 서진은 오예지에게 “당신한테 자유를 주려고. 원한다면. 이혼 말이야”라며 이혼을 요청해 11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은 특히 하석진의 분노 연기가 폭발했다. 자신을 기만한 두 사람에게 분노와 증오, 불안과 혼란의 감정을 거침없이 쏟아내다가 끝내 광기에 이르기까지, 응축시켜온 감정의 응어리가 한 순간에 폭발하며 시선을 붙들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