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우의 수' 김동준 "어릴 때 짝사랑녀 어머니가 배식해주셨다…용기있게 고백"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김동준. 제공ㅣJTBC '경우의 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경우의 수' 김동준이 짝사랑 경험을 털어놨다.

김동준은 24일 유튜브를 통해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어릴 때 짝사랑한 친구의 어머니에게 고백한 적 있다"라고 했다.

따뜻한 심성의 소유자 온준수 역할을 맡은 김동준은 "키다리 아저씨처럼 한 사람만 바라본다"며 "준수는 온화하고 준수한 역할이다. 이름 안에 뜻이 다 담겨있었다"고 역할을 소개했다.

극 내용에 맞춰 짝사랑 경험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짝사랑 경험 당연히 있다"는 김동준은 "아주 어릴 때 이야기다"고 부끄러워 했다.

그는 "짝사랑했던 친구의 어머니가 급식소에서 배식해주신 경험이 있다. 그때 용감하게 그 친구를 좋아한다고 이야기한 적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런 모습이 온준수의 직진 모습과 흡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웃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