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펭수, 국정감사에서 정체 공개?…"신원 공개 안해, 출석 안 할 수도"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펭수. 제공| EB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EBS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가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지목됐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성명 미상의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참고인으로 부르는데 합의했다.

펭수를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신청한 것은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다. 황보 의원은 EBS 캐릭터 출연자의 처우를 점검하고 프리랜서인 펭수가 적절한 출연료를 받고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펭수를 참고인으로 불렀다. 펭수 등 EBS 자체 콘텐츠 사업이 공정한 수익배분 구조를 가지고 있는지 따져보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펭수가 참고인으로 불렸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펭수의 정체가 드러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졌다. 분명히 펭수를 연기하는 연기자가 존재하지만, 펭수는 남극에서 온 EBS 연습생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펭수의 세계관을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펭수 신원 공개와 관련해서 황보승희 의원실은 캐릭터의 신비주의를 위해 신원 공개를 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국감국조법에 따르면 감사와 조사는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목적으로 행사돼서는 안된다는 조항이 있어 펭수의 얼굴, 인적사항 등을 강제로 공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펭수가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을 수도 있다. 참고인의 경우 출석 여부가 강제성을 띠지 않아 펭수가 국정감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EBS는 펭수의 국정감사에 대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