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맨유 대신 리버풀·맨시티 가는 이유"…콜 "매력적이지 않아서"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올레 군나르 솔샤르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올여름 선수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이든 산초, 잭 그릴리시 등 여러 선수들에게 러브콜을 보냈으나 도니 판 더 베이크만 영입하는 데 그쳤다.

과거 맨유에서 활약한 스트라이커 앤디 콜(48)이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콜은 24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골닷컴'을 통해 "맨유가 리그를 지배할 당시 최고의 선수들이 모두 맨유에 오고 싶어 했다. 맨유는 우승을 노렸고, 선수들이 매력적으로 느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만약 어떤 선수가 리버풀이나 맨체스터 시티에 관심을 받는다면 맨유로 가겠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다. 우승할 수 있는 클럽으로 가길 원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현재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어려운 상황이다. 맨유는 2~3년 뒤에 우승을 노리는 팀이다. 리버풀과 맨시티 대신 맨유로 간다는 건 어려운 선택이다"라고 밝혔다.

맨유는 당장 우승을 노리기엔 어려움이 있다. 솔샤르 감독이 젊고 재능 있는 선수들로 팀을 구성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장 우승을 노리고 커리어를 쌓고자 하는 선수들에게는 맨유가 매력적인 팀이 아니라는 게 콜의 생각이다.

그는 "선수는 지금 당장 우승하고 싶은지, 3년 후에 우승하고 싶은지 봐야 한다. 전성기에 놓인 선수가 2~3년이 걸리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도록 설득하려면 감독이 훌륭한 영업사원이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