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골 넣었던 절정의 손흥민, 이번에는 1골 2도움 폭발!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1골 2도움으로 팀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는 25일 새벽 3시(한국 시간) 에콜로그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슈켄디야에 3-1로 앞서고 있다.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전방에 전방에 라멜라, 알리, 손흥민이 섰고, 중원에 베르흐베인, 윙크스, 은돔벨레가 배치됐다. 포백은 데이비스알더베이럴트산체스오리에가 담당했고 골문은 조 하트가 지켰다.

손흥민은 예상과 달리 선발로 나섰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중요한 경기에서 최근 사우샘프턴전 4골을 퍼부으며 절정의 감각을 보여줬던 손흥민을 벤치에 둘 수 없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왼쪽 측면에 배치하며 공격적인 역할을 부여했다.

결국 손흥민의 발에서 선제골이 만들어졌다. 전반 5분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들을 끌어들였고 반대에 있던 라멜라에게 정확한 패스를 찔렀다. 수비가 모두 손흥민에게 집중하고 있어 라멜라는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이 됐다. 라멜라는 이를 가볍게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역전골까지 직접 해결했다. 후반 25분 모우라의 슈팅을 골키퍼가 걷어내자 이를 받아 간결하게 해결하며 슈켄디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35분에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케인의 득점을 도왔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