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양키스전 약세 극복, PS 이후까지 청신호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류현진이 토론토로 이적하자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보다 버티기 힘들 것이라는 부정적인 예상이 뒤따랐다.

특히 양키스 극복은 류현진의 숙제 가운데 하나였다. 다저스 시절 양키스 상대로 고전했던 류현진은 올해 양키스전에서도 5이닝 5실점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토론토에서의 데뷔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양키스전에 대한 마음의 부담을 한결 덜어낼 수 있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정규 시즌을 마쳤다. 

지난 8일 양키스전보다 강한 라인업을 상대했지만 결과는 더 좋았다. 양키스를 상대한 4경기 가운데 최고의 투구였다. 데뷔 시즌이었던 2013년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한 뒤 지난 2경기에서는 모두 난타당했다. 네 번째 등판에서는 그동안 반복됐던 피홈런을 막아내면서 무실점을 완성했다. 

무사 1, 2루에서 지안카를로 스탠튼-글레이버 토레스-지오 어셀라를 상대한 6회가 백미였다. 류현진은 스탠튼을 몸쪽 커터로 삼진 처리한 뒤 토레스를 우익수 뜬공, 어셀라를 2루수 땅볼로 가볍게 막았다. 

7회에도 선두 타자 클린트 프레지어를 중전 안타로 내보냈다. 이번에도 6회와 마찬가지로 실점은 없었다. 1사 후 대타로 나온 애런 저지를 우익수 뜬공 처리하는 등 무사 1루에서 추가 진루조차 허용하지 않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4-1 승리로 가을 야구 진출에 성공했다. 

▷ 류현진 양키스전 등판 일지

2013년 6월 20일 원정경기 - 6이닝 3실점
2019년 8월 24일 다저스타디움 홈경기 4⅓이닝 7실점
2020년 9월 8일 샬렌필드 홈경기 5이닝 5실점
2020년 9월 25일 샬렌필드 홈경기 7이닝 무실점

양키스 상대 약세 극복은 포스트시즌 진출 뒤를 위해서도 꼭 필요했다. 현재 순위대로 정규 시즌이 끝난다면 토론토는 와일드카드시리즈에서 탬파베이 레이스를 만난다. 

토론토가 여기서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할 경우 양키스-화이트삭스 승자를 디비전시리즈에서 상대해야 한다. 다시 양키스를 만날 수도 있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 호투로 다음 양키스전에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