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장훈 "지금 통장 잔액 20만원, 생기는대로 기부해 돈이 없다"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이숙영의 러브FM'에 출연한 김장훈. 제공ㅣSB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가수 김장훈이 현재 통장 잔액은 20만 원이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출연한 김장훈은 "돈이 생기는 대로 기부를 다 하고 돈이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이에 이숙영은 "노후가 불안하지 않냐?"고 질문했고 김장훈은 "노후라니요? 지금이 노후인데?"라고 웃으며 "하나도 불안하지 않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미래에 대해 두려워본 적이 없다. 지금도 통장 잔액이 20만 원이지만 앞날을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청취자들이 김장훈이 많이 야위어 보인다고 하자, 쉬는 동안 12kg 쪘다가 활동 시작하면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아는 동생의 도움으로 뺄 수 있었다면서, 아는 동생들의 덕을 많이 보고 산다고 말했다.

이숙영은 "아침 8시 30분 출연인데 7시에 미리 와서 기다렸냐?"고 묻자 예전과는 달리 방송 출연이 긴장 된다고 밝혔다. 요즘 스스로 신인같이 느끼고 있다며 "예전의 어리바리한 신인이 아니라 알 건 알고 즐길 줄 아는 신인이다. 이젠 실수하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산다"고 털어놓았다.

또 여자와 사귄 지 얼마나 됐냐는 질문에는 "사랑해본 적이 10년도 더 됐다"고 답했다. 이어 "왜 사랑을 끊고 살았냐?"고 묻자 "내가 끊은 것이 아니라 피동사 끊김을 당했다니까요"라고 솔직히 말하며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김장훈은 요즘 연기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웹드라마에서 카메오 출연이라고 해서 싸게 출연료를 받았는데, 대사가 아주 많은 주역 같은 배역의 캐릭터라고 말해 청취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찐' 연기를 기대한다는 청취자들의 응원 문자가 쇄도했다는 후문이다.

김장훈은 최근 신곡 '갱생'을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