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호가' 김학래, 임미숙에 처음으로 분노…"앙드레김 옷을 버렸다니"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김학래가 분노했다.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고분고분의 아이콘' 김학래가 대청소 도중 폭발했다.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휴일을 맞아 대청소에 나선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임미숙의 제안으로 시작된 청소에 김학래는 "쉬는 날까지 무슨 청소냐"며 투덜댔지만 여느 때처럼 임미숙을 도왔다.

드레스룸을 정리하던 김학래는 보물 1호인 앙드레김의 옷이 없어진 걸 발견했다. 임미숙은 "40년 된 옷이라 수거함에 버렸다"고 말해 김학래를 황당하게 했다. 기막혀하던 김학래는 "앙드레김 선생님 옷을 수거함에 버렸다니"라며 좀처럼 내지 않던 화를 표출했다.

임미숙은 화내는 김학래에게 "앙선생님이 그렇게 좋냐, 김앙래냐"고 반박했지만 결혼 후 처음으로 크게 분노한 김학래의 모습에 이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소정의 용돈으로 그를 달랬다.

다시 옷 정리에 나선 김학래는 명품 옷들을 전부 꺼내 거실에 늘어놓았다. 당황한 임미숙에 김학래는 "장마철에 습해진 명품들은 한 번씩 햇빛을 쐬고 넣어줘야 해"라며 남다른 관리법으로 '학드래곤'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명품 신발까지 줄줄이 꺼낸 김학래는 구두약으로 광을 내기 시작했고,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임미숙은 김학래의 얼굴을 구두약 범벅으로 만들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학래의 '첫' 분노 대폭발 청소 현장은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