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중일 감독 "불펜 싸움 이겼다…오지환 양석환 타점이 결정적"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 LG 류중일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신원철 기자] LG가 불펜 투수 6명을 투입한 총력전 끝에 연패를 끊고 kt 위즈와 공동 3위에 복귀했다. 

LG 트윈스는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선발 김윤식이 5이닝 1실점을 기록한 뒤 최성훈(⅓이닝)과 정우영(1⅔이닝), 이정용(⅓이닝)과 진해수(⅓이닝), 최동환(⅓이닝), 고우석(1이닝)까지 불펜 투수만 6명을 투입해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8회까지 1점에 묶여 있던 타선은 9회 마지막 기회를 살렸다. 1사 2루에서 대타로 나온 오지환이 자신의 통산 50번째 3루타로 결승타를 장식했다. 1사 3루에서도 대타 작전이 통했다. 양석환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터트렸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불펜 싸움에서 이겼다. 선발 (김)윤식이가 5회까지 잘 던졌고, 이어서 나온 불펜이 잘 막아줬다. 마지막 고우석까지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 9회 대타 오지환의 결승 타점, 대타 양석환의 추가 타점이 승리로 가는 결정적인 요인이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