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솔샤르의 믿음 "래시포드, 올 시즌 성공적인 한 해 보낼 것"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 마커스 래시포드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힘겹게 승리를 따냈다.

맨유는 26일(한국 시간) 영국 브라이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브라이튼을 3-2로 이겼다. 

극적인 승리였다. 경기 막판까지 2-2로 팽팽하다가 후반 추가 시간 7분에 페널티킥을 넣었기 때문이다. 

종료 휘슬이 울렸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해리 매과이어의 헤딩이 브라이튼 닐 무페이 손에 맞은 것이 확인됐다. 심판은 맨유에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키커로 나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까지 맨유는 1-1로 비겼다. 이후 후반전 첫 골을 낸 선수는 마커스 래시포드였다. 이 골을 통해 맨유가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래시포드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라며 "그의 반응과 날카로움이 더욱 좋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자신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훌륭한 골과 질주, 뛰어난 마무리까지 있었다. 올 시즌 래시포드가 성공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래시포드가 골을 넣어서 기쁘다. 오늘 역습을 펼칠 때 오프사이드에 걸리는 모습이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래시포드는 올 시즌 3경기 2골을 기록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