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 5위 사수' 김태형 감독, "홍건희 위기에 자신 있는 투구"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더블헤더 제1경기 패배를 곧바로 설욕했다.

두산은 2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더블헤더 제2경기에서 6-1로 이겼다. 두산은 제1경기에서 3-7로 패한 아쉬움을 달래며 시즌 성적 62승53패4무로 단독 5위를 유지했다. 2위 키움은 71승52패1무를 기록해 선두 NC 다이노스와 5경기차로 벌어졌다.

2번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3번타자 최주환이 시너지를 내면서 타선을 이끌었다. 페르난데스는 4타수 3안타 1타점, 최주환은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함덕주는 4⅔이닝 6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승패 없이 물러났다. 이후 홍건희(1⅔이닝)-이승진(⅔이닝)-박치국(2이닝)이 무실점으로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최주환이 중요한 순간 타점을 올려줬다. 마운드에서는 홍건희가 위기에서 자신 있는 투구를 하며 승리할 수 있었다. 체력적으로 쉽지 않았을 텐데 선수들 모두 수고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