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수저 맞지"…임원희 소개팅 상대 황소희, 엄마가 인증한 '엄친딸'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황소희. 출처ㅣ황소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임원희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한 모델 겸 배우 황소희의 이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게 된 임원희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임원희는 황소희를 보고 호감을 표하며 횡설수설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알아봤는데 되게 좋더라.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범띠를 되게 무서워한다"며 "나쁘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뜻이다. 최민식 선배님이 범띠시다. 완전 깨깽한다. 여성 분이 범띠여서 무섭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거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당황했다.

황소희는 "영어 강사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올해 1986년생인 황소희는 임원희와 16살 차이가 난다.

▲ 이혜경 대표. 출처ㅣtvN 방송화면 캡처

과거 모델 및 배우로 활동했던 황소희는 14살 때 모친인 소희통상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이혜경 대표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국내에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네셔널패션 대표였다. 콜롬보는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았다.

이혜경 대표는 2016년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도 출연해 황소희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딸이 이화여대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배우를 하겠다고 했다.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게 너무 싫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딸의 금수저 논란에 대해서는 "금수저가 맞다"고 인정하며 "우리가 잘 살아서 펑펑 쓰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다"라고 덧붙였다.

황소희는 2014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2016년 MBC '최고의 연인'에 출연했으며, '겟 잇 스타일', '팔로우 미' 등에서도 활약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