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번 비지오 3삼진, MLB.com이 꼽은 토론토 '결정적 패인'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9월 30일 수요일
▲ 토론토 블루제이스 내야수 캐번 비지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가 본 토론토 블루제이스 패인은 타격 침묵이었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 1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1-3으로 패했다. 토론토는 3전2선승제의 시리즈에서 1패만 더하면 탈락한다. 다음달 1일 류현진이 팀의 포스트시즌 탈락을 막기 위해 2차전에 등판한다.

경기 후 위 홈페이지는 "토론토는 맷 슈메이커와 로비 레이가 6이닝 1실점을 합작, 팀이 계획한 임무를 수행했지만 토론토의 방망이가 침묵하는 것은 막지 못했다. 탬파베이 선발 스넬은 뛰어난 콘트롤로 토론토를 제압했다"며 토론토의 패인을 타격에 뒀다.

이어 "에이스 류현진이 나와 반드시 이겨야 하는 2차전을 앞두고 있는 토론토는 타격 침묵의 원인을 빨리 파악해야 한다. 토론토에서 가장 선구안이 뛰어난 1번타자 캐번 비지오가 스넬을 상대로 세 타석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 비지오를 잡아낸 탬파베이는 뒤 타자들을 더 손쉽게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위 홈페이지는 투수교체에 대해서도 "35개만 던져 3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맷 슈메이커는 교체될 것이라는 말을 피트 워커 투수코치에게서 듣고 놀랐다. 그는 자신이 4~5이닝 정도 던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반면 찰리 몬토요 감독은 그를 원래 2이닝만 기용할 계획이었다"며 엇갈린 감독과 선수의 생각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토론토는 꼭 이겨야 하는 경기를 앞두고 있지만 몬토요 감독은 걱정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몬토요 감독은 "해온 그대로 해나가면 된다. 내일은 타일러 글래스노를 준비해야 한다. 그것은 또다른 도전이다. 올 시즌 동안 선수들이 해온 그대로 해나가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