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⅔이닝 7실점' 류현진, "몸상태·스피드보다 콘트롤 문제였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이 팀의 시리즈 탈락을 아쉬워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 2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점)에 그쳤다. 

팀은 2-8로 패배, 전날에 이어 와일드카드시리즈 2연패로 4년 만의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적한 류현진은 팀의 가을야구 탈락 위기에서 마운드에 섰지만 만루홈런 포함 피홈런 2방으로 조기 강판되며 구원하지 못했다.

'TSN스포츠' 스콧 미첼 기자는 경기 후 류현진의 인터뷰를 전하며 "그는 평소처럼 변명이 없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았을 뿐 몸은 괜찮다. 구속보다는 콘트롤 등 실수들이 나를 괴롭게 했다. 1차전이나 2차전 등판 여부는 나에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개인 포스트시즌 최단 이닝 최다 실점 등을 기록하며 부진한 경기 내용으로 올해를 마감했다. 다사다난했던 2020시즌을 마친 류현진은 아쉬움으로 가득한 경기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