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게임노트] '노시환 5타점' 한화, 두산 꺾고 9위 0.5경기차 추격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 한화 이글스 내야수 노시환.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가 탈꼴찌를 위한 맹추격에 나섰다.

한화는 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12-4로 이겼다. 두산 상대로 2연승을 달린 한화는 이날 NC에 패한 9위 SK와 경기차를 0.5로 바짝 줄였다. 두산은 최하위 한화에 1승 후 2연패로 위닝시리즈를 내줬다.

1회초 2사 후 최주환이 우월 솔로포를 날리면서 두산이 선취점을 얻었다. 한화는 3회 최인호의 안타와 박정현의 3루수 실책 출루, 노태형의 몸에 맞는 볼로 1사 만루를 만든 뒤 노시환이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날려 경기를 뒤집었다.

두산이 4회초 2사 1,2루에서 오재일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쫓아가자 한화도 4회말 1사 1,3루에서 나온 박정현의 1타점 땅볼 때 3루주자 송광민이 홈을 밟아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두 팀은 5회에도 나란히 1점씩을 뽑았다. 두산이 5회초 정수빈의 볼넷과 김재호의 내야안타, 박건우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찬스를 잡자 페르난데스가 1타점 희생플라이를 기록해 1점차로 추격했다. 한화는 5회말 노태형의 2루타, 반즈의 안타로 1사 1,3루가 됐고 최재훈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려 도망갔다. 

7회에는 노태형의 안타, 노시환의 몸에 맞는 볼이 나온 뒤 폭투로 1사 2,3루 찬스를 만들자 최재훈이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어진 1사 1,2루에서 대타 이성열이 우월 스리런을 터뜨렸다. 두산은 8회 오재일의 솔로포로 추격했으나 8회말 노시환이 쐐기 투런을 날렸다.

한화 선발 김이환은 4⅓이닝 5피안타(1홈런) 2탈삼진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두산 유희관은 3이닝 5피안타 4실점(3자책점)으로 최근 선발 3연패 부진을 씻어내지 못했다.

타석에서는 노시환이 3안타(1홈런) 5타점, 최재훈이 2안타 3타점으로 각각 활약했다. 노태형도 2안타 3득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최주환이 2안타(1홈런) 2득점으로 고군분투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