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6 대패 충격, 맨유 포체티노 접촉…솔샤르 경질 위기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10월 06일 화요일

▲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새 감독 후보로 떠올랐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올드트래포드에서 6골을 허용하면서 무너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과 접촉했다고 6일(한국시간)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가 보도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5일 토트넘전 6골을 포함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11골을 허용했다.

토트넘과 경기 결과와 더불어 리그에서 구단이 보여 준 경기력에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이 비상 계획을 세웠고, 이에 따라 솔샤르 감독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을 당장 해임할 가능성은 없지만 우드워드 부회장이 포체티노의 팬이며 이미 접촉했다는 점에서 감독 교체 가능성이 제기됐다. 데일리스타는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리그 재개 후 성적과 경기력을 우드워드 감독이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19시즌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으로 이끈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바르셀로나 감독 후보로 강하게 거론됐지만 아직까지 재야에 남아 있다. '유럽 무대에서 우승 가능성이 있는 구단'을 희망하며 프랑스 AS모나코, 포르투갈 벤피카 등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