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이널 2·3·4차전 모두 결장…'족저근막 파열' 드라기치, 5차전엔 돌아올까?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10월 08일 목요일

▲ 고란 드라기치.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우승을 위해선 남은 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마이애미 히트가 막다른 골목에 몰렸다. 지난 7일(이하 한국 시간) 열린 2019-20시즌 NBA 파이널 4차전에서 마이애미는 LA 레이커스에 96-102로 졌다.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사면초가에 빠졌다.

목 부상으로 지난 2, 3차전에 결장했던 뱀 아데바요가 돌아왔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아데바요는 33분 뛰며 15득점 7리바운드로 선전했다. 하지만 공수에서 보여준 앤서니 데이비스의 벽이 워낙 높았다.

10일 열리는 파이널 5차전 관전 포인트는 고란 드라기치의 복귀 여부다. 드라기치는 지난 1차전 발 부상으로 경기 도중 코트를 떠났다. 검사 결과 왼발 족저근막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2, 3, 4차전을 모두 결장했다.

시즌 아웃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드라기치는 복귀 의지를 강력히 드러내고 있다. 마이애미도 매일 드라기치의 몸 상태를 살피며 복귀 가능성을 완전히 접지 않고 있다.

드라기치는 마이애미의 메인 볼 핸들러로 에이스 지미 버틀러의 공격 부담을 덜어줄 선수다. 다치기 전까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평균 19.9득점 4리바운드 4.6어시스트로 버틀러에 이은 마이애미 공격 2옵션이었다.

부상으로 빠진 드라기치의 공백은 타일러 히로, 던컨 로빈슨, 캔드릭 넌이 번갈아 메우고 있지만 모두 수비에서 큰 아쉬움이 보이고 있다. 마이애미가 젼력의 열세를 뒤집기 위해선 드라기치가 꼭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까지만 보면 드라기치의 5차전 결장 확률은 매우 높아 보인다. 미국 매체 'ESPN'은 8일 "지금 드라기치의 몸 상태로는 5차전에 뛰기 어려워 보인다. 드라기치는 지난 4차전이 열리기 전 워밍업을 하며 뛰려했지만 끝내 출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