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만족감 가득 벤투 "완벽하게 통제한 경기, 23세 이하 선수들도 잘했어"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10월 12일 월요일

▲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우들에게 1승 1무로 형의 위엄을 보여줬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양, 이성필 기자] "전반적으로 괜찮았다."

월반했던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이동경, 원두재(이상 울산 현대)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표현하며 A대표팀 경쟁력 강화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파울루 벤투 감독이다.

A대표팀은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스페셜매치' 올림픽 대표팀과 2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동경이 선제골을 넣었고 이주용(전북 현대)도 골맛을 봤다.

1차전과는 180도 다른, 각성하고 나온 경기였다. 벤투 감독은 "가장 중요했던 부분은 지난 9일 1차전 대비 우리 철학이나 플레이 스타일이 확실히 개선됐다. 훈련할 시간이 부족했지만, 이번 경기에서 잘 이행했다"라며 만족감을 보였다.

젊은 올림픽대표팀은 체력과 강한 압박으로 1차전에서는 수비 실수를 유도했다. 하지만, 2차전은 거의 실수가 없었다. 벤투 감독은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고 수비적으로 완벽했다. 몇 차례 세트피스 기회를 상대에 내준 것을 빼면 잘 통제한 경기였다. 후반에 몇 번 빌드업하면서 볼 소유가 매끄럽지 못한 실수 빼면 전반적으로 괜찮았다. 1차전에서는 후반에 그런 장면이 있어서 경기 주도권을 뺏겼는데 이번에는 개선 됐다. 원했던 축구를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훈련 기간이 짧고 상당수는 벤투 감독에게 처음 불리기도 했다. 그는 "제약 조건이 많았는데 한편으로는 기회가 됐다. 새로운 선수를 많이 선발해 볼 수 있었다. 일부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어도 훈련을 통해 가까이서 봤다. 앞으로는 많은 경기를 보면서 우리가 할 일을 계속하겠다"라며 다양한 선수 선발을 강조했다.

김학범호에서 월반한 선수들의 기량에도 만족감을 보였다. 그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평가하겠다. 감독으로서 전체적인 것을 봐야 한다. 팀을 위해 최선의 선택을 끊임없이 고민하겠다. 기회가 되면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할 것이다"라며 면밀한 분석을 예고했다.

이어 "(2차전에는) 23세 이하 선수들은 3명 중 2명만 나왔는데 이동준은 첫 경기에서도 본인이 가진 움직이나 스피드가 더해졌고 좋은 모습이었다. 이동경은 본인이 더 뛰기 편한 포지션에 기용됐다.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전체적으로 원두재까지 포함해 이번 소집에 만족한다. 세 명의 활약에 만족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왼쪽 풀백 이주용도 새로운 발견이라면 발견이다. 홍철(울산 현대)이 부상으로 이탈해 쓰임새가 더 커졌다. 그는 "이주용은 소속팀에서 왼쪽 풀백으로 기용하고 있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1차전도 왼쪽 풀백이었고 2차전은 이동준이 피로도가 쌓여 교체 타이밍이었는데 김인성이 빠졌고 한편으로는 23세 오른쪽 측면에서 스피드 있는 선수들이 많이 포진했다. 우리 상황도 고려해 교체했다. 수비 강화 측면도 있었다. 볼을 안정적으로 소유하고 공격적인 것 안정적으로 가져가기 위한 교체였다. 나름 성공적이었다. 교체 카드가 괜찮게 나왔다고 본다. 그 포지션에서 잘 활약할 선수다"라며 A대표팀 구성에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손준호(전북 현대)도 마찬가지다. 그는 "해당 포지션은 공백들이 생겼었다. 기성용이 은퇴를 했고 눈여겨봤던 좋은 옵션 장현수는 다른 이유로 제외됐었다. 많은 조합도 생각했었다. 정우영, 주세종, 손준호도 지켜봤다. 손준호는 동아시안컵도 왔었고 그전에도 왔었다. 1, 2차전 다른 전술을 이행했는데 보여준 것에 만족한다. 앞으로 계속 지켜보는 선수다"라고 희망적이라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계속 소집으로 이어진다고는 장담 못 한다. 경쟁이 치열하다. 다만, 지금껏 보인 활약 자세는 상당히 좋은 자질을 가졌다"라고 평가했다.

2천75명의 유관중은 축구인 벤투 감독에게도 즐거운 일이다. 그는 "기분이 좋고 기쁜 일이다.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팬들을 위한 것이다. 적은 수의 관중이었지만, 이것이 우리가 앞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고 일상생활로의 복귀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첫 발걸음이라고 본다. 사람들이 마음 놓고 일상생활을 하는 데 기여했으면 한다. 좋은 시점에 관중을 받아 기쁘게 생각한다. 대표팀도 10개월 만에 소집했지만, 2차전 관중이 경기를 봐서 다행이다"라며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고양, 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