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11월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50%까지 확대"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0월 14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14일 "11월 중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총 관중석의 50%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및 단계적 확대 방안' 발표에 따라, 10월 말까지 경기장 수용 인원의 30% 범위에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관중 입장 50% 확대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올해 프로스포츠는 무관중으로 개막했고 7월 26일부터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 8월 11일부터 30%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서 8월 16일부터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해왔다.

1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문체부는 14일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관중 입장과 관련한 긴급 방역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을 점검해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경기장에서는 ▲ 입장 시 발열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 전 좌석 지정 좌석제 실시 ▲ 전자출입명부 작성 ▲ 관중석 내 물과 음료 외 취식 금지 ▲ 육성 응원 자제 ▲ 좌석 간 지그재그로 띄어 앉기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