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밀의 숲2' 박현석PD "'비숲', 조승우-배두나가 세운 드라마"[인터뷰①]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박현석 PD. 제공| CJ ENM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비밀의 숲' 시즌2를 연출한 박현석 PD가 배우 조승우, 배두나의 연기를 칭찬했다.

박현석 PD는 스포티비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비밀의 숲'은 조승우, 배두나 두 배우가 세운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비밀의 숲' 시즌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는 검경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 행동파 형사 한여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박현석 PD는 충성 시청자들을 탄생시킨 안길호 PD의 시즌1에 이어 시즌2의 연출을 맡았다. 

박 PD는 시즌1에 이은 시즌2의 인기를 배우들의 공으로 돌렸다. "눈 앞에서 저희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건 아주 근사한 경험이었다"는 그는 "캐릭터는 생생했고, 배우들 간의 긴 호흡은 더할 나위없이 좋았다. 워낙 압도적으로 연기를 잘 하시는 분들이라 늘 현장에서 놀라며 촬영했다"고 했다.

또 "촬영도 순조로웠다. 배우분들이 될 수 있는 한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자리를 펴기만 하면 되는 촬영이었다. '비밀의 숲'을 '비밀의 숲'답게 만드는 가장 큰 힘은 배우들의 연기 아닌가 싶다. 멋진 연기로 극을 채워주신 배우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 조승우(왼쪽), 배두나. 제공| CJ ENM
'비밀의 숲'을 단단하게 채운 배우들 중에서도 검사 황시목, 경찰 한여진으로 드라마를 이끈 조승우, 배두나의 존재감은 독보적이었다. 박 PD 역시 "'비밀의 숲'은 조승우, 배두나 두 배우가 세운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박 PD는 "대본을 이해하는 능력부터 연기력, 상대 배우와 호흡하는 방법, 배려 등 모든 부분에서 놀라운 배우들이다. 조승우, 배두나의 연기에는 매순간 감탄했다고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편집을 하면서 매번 볼 때마다 새로운 디테일을 발견했다. 특히 두 사람이 붙는 신은 사전에 생각하지 못한 대본의 가장 깊은 곳까지 표현되는 느낌이었다. 같이 작업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박 PD에게 가장 애정이 가는 캐릭터 역시 극의 기둥을 세워준 황시목, 한여진이었다. 시즌2의 새로운 캐릭터로는 출연한 모든 배우들을 말씀드리고 싶다는 그는 "굳이 하나만 꼽자면 최빛이다. 멋진 캐릭터이기도 했지만 캐스팅 때 전혜진 배우가 그동한 해온 역과 이미지가 겹쳐 고민이 많았는데도 출연을 승낙해 줬기 때문"이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