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보영X고소영, 백미경 작가 '마인'으로 뭉치나 "여성파워 조합"[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10월 17일 토요일

▲ 이보영(왼쪽) 고소영이 백미경 작가 이나정 PD 신작.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이보영과 고소영, 그리고 백미경 작가와 이나정 PD. 강력한 여성파워 조합이 안방극장에서 성사될까.

방송가에 따르면 이보영 고소영이 백미경 작가와 이나정 PD가 손잡은 새 드라마 '마인'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 출연을 결정한다면 이보영 고소영의 첫 만남이 된다. 

이보영은 현재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을 마치고 휴식 중. 고소영은 2017년 드라마 '완벽한 아내' 이후 작품 활동이 없었다. 

안방극장의 여왕 이보영과 핫스타 고소영, 그리고 참여하는 작품마다 인기와 화제를 몰고다니는 여성작가, 여성PD의 조합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가제였던 '블루 다이아'로도 알려졌던 '마인'은 여유롭고 행복하게 살아가던 두 여자에게 낯선 한 여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 나의 것이라 믿었던 것에서 용감하게 벗어나 진짜 나를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표방한다.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가 대본을, '쌈 마이웨이' '좋아하는 울리는'의 이나정 PD가 연출을 맡아 내년 여름 방송을 목표로 캐스팅 등을 진행 중이다. tvN 방영이 유력하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