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을 커쇼' 7차전 구원 등판?…로버츠 감독 "몸 상태 확인할 것"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클레이튼 커쇼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끝내 7차전까지 시리즈를 끌고 간 LA 다저스가 총력전에 들어간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시리즈 6차전에서 3-1로 이겼다.

다저스는 1차전에서 1-5, 2차전에서 2-8로 졌다. 3차전에서 15-3 승리를 챙긴 다저스는 4차전에서 2-10으로 무릎을 꿇으며 패배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5차전 7-3 승리 후 6차전까지 잡으며 시리즈를 최종전인 7차전으로 끌고 갔다.

다저스 승리에는 선발투수 워커 뷸러의 6이닝 무실점 투구와 코리 시거, 저스틴 터너의 연속 타자 솔로 홈런, 코디 벨린저의 1타점 적시타가 있었다.

다저스는 2018년 월드시리즈 준우승 이후 2년 만에 월드시리즈 복귀를 노린다. 당시 다저스는 2018년 다저스는 디비전시리즈에서 애틀랜타를 3-1,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4-3으로 꺾었다. 그러나 보스턴 레드삭스와 월드시리즈에서 1-4로 졌다.

이날 경기 후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선발투수를 확정하지 않았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19일 클레이튼 커쇼 몸 상태를 확인하고 불펜으로 뛸 수 있는지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 토니 곤솔린

다저스 에이스로 오랜 기간 활약했던 커쇼는 다저스 포스트시즌의 아픈 손가락이다. 정규 시즌에서는 빼어난 투구를 펼치지만, 포스트시즌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정규 시즌 통산 175승 76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한 커쇼는 포스트시즌에서 통산 11승 12패 평균자책점 4.31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애틀랜타와 4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섰던 커쇼는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로버츠 감독이 7차전 선발투수를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유력 후보는 2차전 선발투수 토니 곤솔린이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 발언 이후 "곤솔린이 7차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6승 4패 평균자책점 2.60을 기록하고 있는 곤솔린은 올해 9경기에 등판애 2승 2패 평균자책점 2.31을 기록했다. 곤솔린은 2차전에서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3볼넷 5실점으로 부진했고 2차전 패배 책임을 졌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