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브람스' 박은빈 "결말 걱정했지만…작가님은 다 생각이 있었구나"[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출연한 배우 박은빈. 제공| 나무엑터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박은빈이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결말에 대해 언급했다.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 연출 조영민)에 출연한 박은빈은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완전히 행복한 결말"이라고 해석했다.

마지막회 직전까지 채송아(박은빈), 박준영(김민재)의 꿈과 사랑이 모두 길을 헤매면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결말을 두고 새드엔딩일 것이라는 추측이 커졌다. 특히 박준영이 "사랑한다"고 채송아에게 진심을 고백하지만 채송아가 이를 받아주지 않는 듯 하고, 천재 피아니스트라 불렸던 박준영이 은퇴 선언까지 하는 내용까지 나오면서 새드엔딩을 예상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결말에 대해 박은빈은 "새드엔딩을 생각하신 분들이 많던데 누군가가 새드라고 느낄 만한 해피엔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열이면 열, 동의할 만한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송아의 선택이 본인의 의지로 단단하게 결정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한 결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때 처절하게 사랑했기 때문에 보내주는 것도 큰 아픔이고 상처겠지만, 또 다른 사랑을 찾아나서는 것도 완전히 행복한 결말이라고 저는 생각했다"고 평했다.

▲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출연한 배우 박은빈. 제공| 나무엑터스
"한회만 이별이 빨랐으면 송아와 준영이가 시간을 좀 더 가질 수 있지 않았을까 아쉬움도 있었다"는 박은빈은 "그동안의 흐름이 작가님에게는 시간을 쌓아나가는데 꼭 필요한 회차였다고 생각이 들었다. 준영이랑도 다시 만나야 하고, 바이올린도 보내줘야 하고 괜찮을까 했는데 마지막회 대본을 받고 나서 '류보리 작가님이 다 생각이 있으셨구나' 생각이 들었다"며 "마지막회 대본을 읽고 작가님께 '정말 고생하셨다'고 카톡을 보냈다"고 했다. 

이어 "송아의 인생을, 행복을 응원해 주신 분들 중에는 송아에게 본인과 비슷한 점을 발견해서라고도 생각이 든다. 본인의 삶도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송아에게 닿을 수도 있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 아마 송아의 마지막을 보시고 흡족해 하시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며 "아니면 어떡하지"라고 웃어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