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 매직넘버 1' 이동욱 감독…"좋은 경기 하겠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NC 다이노스가 정규시즌 1위에 한 발짝 더 가까워졌다. 

NC는 2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팀간 시즌 15차전에서 13-3으로 크게 이겼다. NC는 81승52패4무로 정규시즌 1위 매직넘버를 일단 3에서 2로 줄였다. 2위 경쟁을 펼치고 있는 3위 kt 위즈가 이날 2위 LG 트윈스에 6-7로 지면서 매직넘버는 1이 됐다. NC는 21일 광주에서 정규시즌 우승 팡파르를 터트릴 가능성을 키웠다. 

선발투수 송명기의 호투가 빛났다. 6이닝 70구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8승(3패)째를 챙겼다. 7회부터는 문경찬(1이닝)-박정수(1이닝 1실점)-배민서(1이닝 1실점)가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양의지는 4번타자 임무를 톡톡히 해냈다. 시즌 28호포 포함 3타수 2안타 1볼넷 4타점을 기록했다. 7번타자로 나선 강진성은 3타점 경기를 했다.

이동욱 NC 감독은 "경기 초반 타자들이 빅이닝을 만들며 승리를 이끌었다. 중심 타자들이 해결하고 다른 타자들 역시 골고루 터지면서 선발 송명기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송명기도 타선의 도움을 발판 삼아 빠르게 아웃카운트를 잡으며 6이닝 1실점 좋은 투구를 보여줬다. 경기 전부터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몸이 가벼워 보였는데, 경기에서도 고른 활약을 펼쳤다. 내일도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