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셋맘' 정주리, 살 빼려고 소식했지만…'폭풍흡입' 후 62kg으로 증가 '작심삼일'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정주리가 근황을 전했다. 출처ㅣ정주리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코미디언 정주리가 다이어트 고충을 토로했다.

정주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언니들과 브런치 데이트. 살 빼려고 이틀 소식했는데. 그래서 오늘 아침 몸무게가 60.6이었는데"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외출에 나선 정주리가 꽃무늬 치마를 입고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고, 이어 "오늘도 잘 버텼으면 내일은 60 안으로 진입할 수 있었는데. 쌀국수 먹고 떡볶이 먹고 초코빵 먹고 집에 와서 쟀더니 62네"라고 덧붙였다.

▲ 출처ㅣ정주리 SNS
▲ 출처ㅣ정주리 SNS

그러면서 정주리는 "늘 그랬듯이 다시 시작"이라고 체중 감량 의지를 불태웠고, 이를 본 배우 구지성은 "나도 몸무게도 육아 일상도 항상 도돌이표"라고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2015년 한 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한 정주리는 아들 셋을 두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