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훈련 11월 재개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11월부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 훈련이 재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22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입촌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종목별 수요조사를 통해 1차로 17개 종목 585명의 국가대표 선수단이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훈련장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자전거, 수영, 체조 등 3개 종목 약 110여 명의 선수는 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하게 된다.

선수촌 훈련 시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 훈련인원 분산, ▲훈련 재개 전 참여 인원 전원 코로나19 검사 실시, ▲선수촌 내 훈련 전·후 상시 방역, ▲개인 방역물품 지급 등 중대본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계획이다.

체육회는 선수단에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숙소 1인 1실 배정, 식당 등 공동 시설에 대한 이용수칙 마련 및 수시 방역 등을 실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방문객의 방문을 최소화하고, 부득이한 경우 방문객의 증상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여 선수촌을 안전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촌외훈련 시에는 인원 분산을 위해 종목별 훈련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했다. 훈련장 별 방역 대책 수립을 위해 합숙 훈련 방역 가이드를 배포했다. 

또한, 일일 건강 상태를 유선 확인하는 등 관리를 지속하며 추후 종목별 촌외 훈련 현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 및 훈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 방지를 위하여 34개 종목 970여 명 선수를 대상으로 비대면 훈련을 지원했다. 

도쿄올림픽 연기로 인한 선수들의 사기 저하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리 상담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도쿄하계올림픽 준비를 꾸준히 진행했다. 

문체부와 체육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남은 도쿄하계올림픽 준비 기간에도 국가대표 선수단에 최상의 훈련 환경을 제공하여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