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국내 골프장 현장 점검…편법 운영 엄중히 대응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국내 골프장의 건전하고 안전한 운영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편법 운영에 대해 엄중 대응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일부 골프장에서는 과도한 요금 인상, 유사 회원 모집 등 골프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골프 대중화를 저해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골프장에 이용객이 몰리면서 골프장 종사자와 이용자의 마스크 미착용, 공용공간 감염 위험 노출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도 일부 발생하고 있어, 골프장 이용객의 안전이 우려된다.

이에 문체부는 지자체와 협조해 회원 모집, 안전·위생 기준에 관한 사항 등 골프장이 법령이나 방역 사항을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면밀하게 점검하고, 점검 결과 위반 사항이 발견될 경우 시정 조치, 영업 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문체부 유병채 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국내 골프장 수요가 급증한 틈을 타서 편법 운영하는 일부 골프장에 대해 법령에 따라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며, “골프업계에도 자정 노력을 요청하며, 골프장을 이용하는 국민들께서도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