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히든싱어6' 장범준 등장에 난리났다, 김수로 "설레서 잠도 못 잤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히든싱어 장범준.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JTBC ‘히든싱어6’의 12번째 원조가수로 출격한 장범준이 연예인 판정단의 유례 없는 환호를 이끌어냈다.

23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6’에는 히트곡 ‘벚꽃 엔딩’을 연상시키는 화사한 봄날 분위기 속에 원조가수 장범준이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연예인 판정단은 방송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장범준의 등장에 일제히 벚꽃 가지를 들고 열광했다. MC 전현무부터 “실물은 처음 뵙는다”며 신기해 했고, 송은이 역시 “제가 방송 생활을 28년 했는데 장범준 씨는 이번에 처음 봤다”고 말했다. 또 딘딘은 “12주 동안 장범준만 기다렸다”며 ‘히든싱어6’ 고정출연의 이유가 바로 장범준임을 밝혔다.

그런 가운데 장범준의 ‘아재팬’ 트리오로는 박명수 김수로 강성진이 출연, 앞다퉈 장범준에 대한 애정을 고백하며 경쟁에 나섰다. 우선 박명수는 “범준아, 잘 있었니?”라고 친근하게 인사를 건네며 “5년 전에 저희 집에 놀러왔었거든요”라고 친분을 과시했다. 송은이는 “이름을 부르시면서 왜 손을 그렇게 떠시느냐”며 폭소했다.

이어 김수로는 “장범준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며 “오늘 라이브로 장범준을 듣는다는 설렘에 어젯밤 제대로 잠도 못 잤다”고 열렬한 팬심을 드러냈다. 또 강성진은 “2011년 ‘슈퍼스타K 3’ 준결승전을 직접 보러 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MC 전현무가 “장범준 때문에 가신 건지?”라고 묻자 강성진은 “맞습니다. 그런데 투표는 울랄라세션에 했어요”라고 ‘반전 고백’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범준 편은 모창능력자 경쟁률이 375대1에 달했을 뿐 아니라 온라인 녹화 동시접속자 수와 투표자 수에서 모두 최고 기록을 깨며 엄청난 열기를 자랑했다. 또 장범준은 ‘믿고 듣는 싱어송라이터’답게 ‘히든싱어6’ 최초로 모든 미션곡을 직접 작사 및 작곡한 곡으로 꾸며,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풍부한 비하인드 스토리로 성원에 화답했다.

장범준이 원조가수로 출격, 명곡의 향연을 펼칠 JTBC ‘히든싱어6’ 12회는 10월 23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