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장애인 국가대표 경기력 강화 지원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와 후보·신인 선수를 대상으로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상시훈련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이천훈련원에 입촌하지 못한 2020 도쿄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이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힘썼다. 

장애인체육회와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을 통해 수영, 육상(휠체어레이싱 포함), 탁구 등 9종목 선수들에 대한 체력, 심리, 경기분석 영상 등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한 훈련을 지원했다. 

또한 의학 검사와 운동부하 검사를 실시해 운동 처방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경기력을 강화하는 훈련도 꾸준히 이어왔다.

문체부와 장애인체육회는 이번 이천훈련원 입촌 훈련과 촌외 훈련 기간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 훈련 재개 전 지도자 및 선수단 대상 코로나19 검사 실시, ▲ 이천훈련원 주 2회 방역, ▲ 촌외 훈련 종목별 방역관리자 지정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훈련 재개 이후 이천훈련원과 종목별 촌외 훈련 현장에 대해 방역지침의 준수 여부와 훈련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