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故 조오련,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1970 방콕아시아경기대회 당시 故 조오련 ⓒ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는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아시아의 물개’ 고(故) 조오련(향년 57세)을 선정했다.

대한체육회는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13차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최종 후보자 4명(김수녕, 선동열, 故조오련, 황영조)을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故 조오련 선수를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

선정위원회는 故 조오련 선수가 현역 시절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 획득 등 우리나라가 수영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했고, 은퇴 이후에도 수영을 통해 우리 국민들에게 도전 정신과 희망을 심어줌은 물론,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라는 것을 알리는 등 애국자로서의 면모를 십분 발휘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故 조오련 선수는 1970년 제6회 아시안경기대회 자유형 400m와 1,500m, 1974년 제7회 아시아경기대회 자유형 400m와 1,500m에서 각각 금메달을 획득하여 ‘아시아의 물개'란 별명을 얻었다. 

1978년 은퇴 전까지 50개의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한국 수영 발전에 크게 기여했고, 은퇴 후에는 1980년 13시간 16분 만에 대한해협을 횡단한 것을 시작으로 1982년 영국 도버해협 횡단, 2003년 한강 600리 종주, 2005년 울릉도-독도 횡단, 2008년 독도 33바퀴를 헤엄치며 한국인의 기상과 용기를 국내외에 널리 알렸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은 체육단체, 출입기자,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후보자를 추천받아 체육인단 및 추천기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후보자 4명을 정한 후 선정위원회 및 평가기자단의 정성평가(70%)와 국민 지지도 조사(30%)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패 증정은 11월 3일(화) 14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체육 100년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