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허문회 감독 “스트레일리 200삼진 달성 축하한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롯데 외국인투수 댄 스트레일리.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인천, 고봉준 기자] 사령탑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쳐준 에이스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냈다.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은 2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전을 3-0 승리로 이끈 뒤 “경기 초반 득점을 투수들이 끝까지 잘 지켜준 경기였다. 또, 댄 스트레일리가 올 시즌 마지막까지 에이스다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200삼진 기록을 축하한다”고 총평했다.

롯데는 이날 선발투수 스트레일리의 6이닝 무실점 호투와 9회초 터진 전준우의 쐐기 솔로홈런을 앞세워 3-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최근 3연패를 끊어냈다.

수훈은 단연 스트레일리의 몫이었다. 선발투수로 나온 스트레일리는 6이닝 동안 103구를 던지며 4안타 2볼넷 9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승리로 롯데 외국인투수 역사상 최초로 15승을 달성했다.

또, 기존 196삼진과 이날 9삼진을 더해 KBO리그 역대 13번째로 단일 시즌 200삼진 금자탑을 세웠다. 역대 외국인투수로는 2001년 215삼진을 기록한 SK 페르난도 에르난데스 다음으로 2번째이고, 롯데 소속으로는 1984년과 1986년 각각 223삼진과 208삼진을 잡아낸 고(故) 최동원과 1996년 221삼진을 기록한 주형광 다음으로 4번째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