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잰슨의 비극, 빗맞은 안타+중계 실책에 끝내기 패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기고 패전투수가 됐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2사 후 집중력을 앞세워 승리를 눈앞에 뒀던 다저스가, 2사 후 결정적인 실책으로 경기를 내줬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은 빗맞은 안타와 실책으로 2실점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LA 다저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7-8 재역전패했다. 9회말 끝내기 패. 승리까지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잰슨이 마무리에 실패했다. 

다저스 선발 우리아스는 5회 2사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4⅔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안타 4개를 맞았지만 삼진을 9개나 잡아내면서 탬파베이 타선을 눌렀다. 다저스는 5회 2사 후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투입해 3-2, 1점 차 리드를 지켰다. 

다저스의 두 번째 투수 교체는 실패로 돌아갔다.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페드로 바에스가 브랜든 로에게 역전 3점 홈런을 맞았다. 

다저스는 바에스에 이어 애덤 콜라렉(⅔이닝)과 브루스더 그라테롤(⅓이닝), 켄리 잰슨(1이닝)을 투입해 마지막 2이닝에서 무실점을 기대했다. 9회 2사까지는 계획대로 됐다. 

잰슨은 안타와 볼넷으로 2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1사 후 키어마이어에게 내준 빗맞은 안타 후 2사 1루에서 랜디 아로사레나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2사 1, 2루에서 만난 타자는 최지만의 대주자로 교체 출전한 브렛 필립스였다. 

필립스는 올해 캔자스시티에서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된, 시즌 타율 0.196에 불과한 벤치 멤버. 그러나 잰슨은 볼카운트 1-2 유리한 상황에서 4구 몸쪽 커터를 공략당했다. 중견수 쪽으로 뻗은 타구에 2루 주자 키어마이어가 동점 득점을 기록했다. 아로사레나는 3루를 지나쳤다.

중계 플레이만 잘 됐다면 동점으로 이닝을 마칠 수 있는 상황, 그런데 중계 플레이에서 실책이 나왔다. 3루로 돌아가려던 아로사레나까지 득점하면서 경기가 끝났다. 잰슨의 블론 세이브와 패배로 다저스는 3승 1패로 앞설 기회를 놓치고 2승 2패로 추격을 허용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