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WS4 게임노트] 9회 극장승! 탬파베이, 다저스 실책 기회로 역전승 '2승 2패'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 끝내기 안타를 친 브렛 필립스.
▲ 랜디 아로사레나.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탬파베이가 9회말 끝내기로 월드시리즈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LA 다저스를 8-7로 꺾었다. 9회 2사 후 재역전승, 시리즈 전적은 2승 2패가 됐다. 

탬파베이는 랜디 아로사레나(4회 솔로) 헌터 렌프로(5회 솔로) 브랜든 로(6회 3점) 케빈 키어마이어(7회 1점)의 홈런포를 앞세워 경기를 뒤집었다. 

아로사레나는 4회 단일 포스트시즌 개인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우리아스를 상대로 9번째 포스트시즌 홈런을 때려 배리 본즈(2002년), 카를로스 벨트란(2004년), 넬슨 크루스(2011년, 이상 8개)를 넘었다. 0-2에서 추격을 시작하는 홈런이었다. 

탬파베이는 1-3으로 점수 차가 벌어진 5회 다시 홈런으로 추격했다. 렌프로가 우리아스에게 두 번째 피홈런을 안겼다. 

역전도 홈런으로 만들었다. 탬파베이는 2-4로 끌려가던 6회 아로사레나의 안타, 대타 최지만의 볼넷으로 주자를 모았다. 1사 1, 2루에서 로가 바뀐 투수 페드로 바에스의 바깥쪽 직구를 밀어서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 6회 역전 3점 홈런에 환호하는 최지만.
5-6으로 재역전당한 7회에도 홈런이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키어마이어가 동점 솔로포를 때렸다. 키어마이어는 올해 정규시즌 홈런이 단 3개였지만 월드시리즈 4경기에서는 2개를 기록했다. 

3차전까지 1승 2패로 열세에 몰린 탬파베이는 투수들을 아낌없이 투입하며 다저스의 대량 득점을 저지했다. 9회까지 7실점했지만 2점 이상 내준 수비는 7회 한 번 뿐이었다. 

마지막 공격을 앞두고 1점 열세. 탬파베이는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을 상대로 1사 후 키어마이어가 행운의 안타를 치면서 분위기를 살렸다. 2사 1루에서 아로사레나가 볼넷을 골랐다. 

최지만의 대주자로 출전한 브렛 필립스가 중전 안타를 때렸고, 중계 과정에서 실책이 나오면서  주자 2명이 모두 득점해 끝내기 승리로 이어졌다. 

한편 최지만은 6회 마이크 브로소의 대타로 출전해 8회 필립스로 교체되기까지 두 타석 모두 볼넷으로 출루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