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고춧가루 뿌릴 힘도 없는 롯데, 더그아웃 활기마저 잃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수원,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가 2년 연속 10승을 달성한 KT 배제성의 호투와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롯데를 10-5로 꺾고 창단 첫 포스트 시즌 진출 성공 기쁨을 만끽했다. 3연승을 달린 KT는 마지막까지 LG와 치열한 2위 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반면 가을 야구행 마지막 티켓을 따내기 위해 분전했던 롯데는 2연패를 당했고 5할 승률까지 붕괴되며 3년 연속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롯데는 이날 경기에서 주축 선수들의 타격 부진과 함께 연속된 수비 실책에 무너지며 자멸했다. 롯데 더그아웃 분위기는 한없이 어두웠다. 선수들의 얼굴엔 표정이 없었고, 득점에도 크게 기뻐하지 못했다. 

개막 5연승을 하며 화려하게 시즌을 시작했던 롯데는 어느새 신 고춧가루 부대로 전락하고 말았다. 어느 팀보다 에너지가 넘쳤던 롯데의 더그아웃은 그 활기마저 잃었다. 

KT는 정규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창단 첫 포스트 시즌 진출을 기념해 경기 종료 후 PS 출정식을 가졌다. 남의 잔치를 구경할 수밖에 없었던 롯데는 쓸쓸히 그라운드를 퇴장했다. 

4회말 강판되는 롯데 선발 샘슨 

이병규의 홈런에도 차분한 분위기 

활기 잃은 롯데 더그아웃 

이대호, '안 풀린다' 

생각에 잠긴 허문회 감독 


스포티비뉴스=수원,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