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우 5분’ 트라위던, 스탕다르에 2-0 승리…14위 도약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이승우 ⓒ신트트라위던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신트 트라위던이 오랜만에 승리했다.

신트 트라위던은 26일 새벽 215(한국 시간) 헬 반 스타엔에서 열린 2020-21시즌 벨기에 주필러 리그 10라운드에서 스탕다르 리에주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트라위던은 승점 9점으로 14위가 됐고, 스탕다르는 5위에 자리했다.

트라위던은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필리포프, 스즈키, 나종이 섰고 미드필드에 카카세, 드 리더, 아사모아, 산콘, 스리백은 카우프리스, 테나, 마난가가 구성했다. 골문은 슈미트가 지켰다. 이승우는 벤치에서 대기했다.

선제골은 트라위던에서 나왔다. 전반 37분 필리포프의 정확한 패스를 나종이 받은 후 재빠르게 해결하며 경기의 균형을 깨트렸다. 후반에도 득점은 트라위던이 만들었다. 후반 28분 콜리디오의 패스를 잡은 더 리더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승우는 후반 40분 팀이 2-0으로 앞선 상황, 필리포프와 교체돼 경기에 투입됐다. 이승우는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그렇게 트라위던은 오랜만에 승리를 거두며 리그 순위를 14위로 끌어올렸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