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민아, 또 고통 호소 "믿었던 사람한테 신뢰 깨져…다 싫고 힘들다"[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권민아.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또 다시 불안감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2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 아무 생각 없이 두 발 뻗고 편하게 잘 수 있을까, 그랬던 적은 있나"라고 글을 올렸다. 

수면제를 먹어도 잠이 오지 않는다고 고통을 호소한 그는 "아무 것도 안 하자니 뭔가를 하고 싶고, 해야만 할 것 같고. 뭔가를 하자니 난 지금 뭘 할 수 있지 싶고, 믿었던 사람한테마저 신뢰가 깨지고 나니 인간은 정말 뭘까 싶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다가가고 싶어도 만남 뒤에 오는 불안감들이 나를 너무 힘들게 한다. 다 싫고 힘들구나 아직은. 그냥 좀 자고 싶다"고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AOA로 활동하던 시절 리더였던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 사건으로 지민은 AOA에서 탈퇴하고 연예 활동도 중단했다. 지민과 AOA 멤버들, 과거 소속사였던 FNC엔터테인먼트를 향한 날선 폭로를 이어가던 권민아는 한성호 대표와 만난 후 "진심을 느꼈다"며 모든 글을 삭제하고 건강 회복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권민아 글 전문이다. 

아, 수면제를 먹어도 먹어도 잠이 안 오네. 언제 아무생각 없이 두 발 뻗고 편하게 잘 수 있을까 그랬던 적은 있나.

아무것도 안 하자니 뭔가를 하고 싶고, 해야만 할 것 같고. 뭔가를 하자니 난 지금 뭘 할 수 있지? 싶고 믿었던 사람한데마저 신뢰가 깨지고 나니 인간은 정말 뭘까 싶다.

다가가고 싶어도 만남뒤에 오는 불안감들이 나를 너무 힘들게 한다. 다 싫고 힘들구나 아직은. 그냥 좀 자고싶다.

동탄이나 일산에 상담 잘 해주시는, 약도 잘 지어주시는 정말 좋은 정신과 선생님 혹시 없나요? 근처에 정신과 다니시는 분들 추천 좀 해주세요.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