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춘기록' 박보검-박소담, 이별 위기…제작진 "박보검, 뭉클한 선택"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청춘기록' 15회 스틸. 제공| tvN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청춘기록' 박보검, 박소담이 이별 위기에 놓였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이별 위기를 맞은 사혜준(박보검), 안정하(박소담)의 모습을 공개했다. 

배우의 꿈을 이룬 사혜준은 만인의 사랑을 받는 스타가 됐지만, 고독한 현실도 함께 따라왔다. 시기 어린 악성 댓글과 추측성 기사들이 쏟아졌고,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힘든 날들이 늘어갔다. 계속되는 위기에도 꿋꿋하게 버텨온 사혜준이지만, 연인 안정하의 이별 통보는 그를 거세게 흔들었다. 

15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서 사혜준은 매니저 이민재(신동미)와 진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소와 달리 두 사람 사이 감도는 냉랭한 분위기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이민재는 끝나지 않는 루머에 찰리 정(이승준)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자고 했지만, 사혜준은 '진실은 시간이 지나면 밝혀진다'는 소신으로 버티자고 했다. 찰리 정의 명예도 지키고 싶었던 것. 누구보다 사혜준의 소신을 존중하고 아끼는 이민재이기에 열변을 토하는 그의 눈빛에서 안타까움과 절박함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사혜준과 이민재는 위기에 서로 다른 대처법으로 갈등을 빚기 시작한다. 여기에 호시탐탐 사혜준을 노리는 전 소속사 대표 이태수(이창훈)의 행보까지 더해지며 두 사람의 관계는 위태롭기만 하다. 또한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 속 "나 사고 쳤어"라는 이민재의 말은 궁금증을 한층 증폭시킨다. 

열애 기사를 터뜨린 김수만 기자(배윤경)를 마주한 안정하의 모습도 흥미진진하다. 결정적 증거를 잡고 말겠다는 김수만의 눈빛이 예리하게 반짝인다. 그를 대하는 안정하의 모습도 만만치 않다. 포커페이스로 자신의 감정을 숨긴 안정가 자신을 떠보는 말에도 흔들리지 않는 듯한 모습이 호기심을 더한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한 사혜준의 굳은 결심과 선택이 뭉클함을 안길 것"이라며 "뜨거운 청춘기록의 마지막 페이지는 어떤 이야기로 완성될지 지켜봐 달라"고 했다. 

'청춘기록' 15회는 2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