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회 무사 1, 3루' 막은 커쇼…'가을 커쇼' 잊어라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클레이튼 커쇼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가을 커쇼'의 새로운 정의가 필요하다. 클레이튼 커쇼(32, LA 다저스)가 숱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호투를 펼쳤다.

커쇼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월드시리즈 5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4-2로 앞선 가운데 마운드를 내려갔다. 

지난해까지 가을 커쇼는 믿음을 주지 못했다. 32경기에서 9승11패로 승보다 패가 더 많은 투수였다. 평균자책점도 4.43으로 높은 편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르다. 지난 4경기에서 3승1패, 25이닝, 평균자책점 2.88로 맹활약했고 이날도 좋은 흐름이 이어졌다. 

순항하던 커쇼는 3-0으로 앞선 3회말 위기를 맞이했다. 1사 1루에서 얀디 디아스에게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적시 3루타를 얻어맞아 3-1로 쫓겼다. 타구가 우익수 무키 베츠의 글러브 아래로 빠져나가면서 실점으로 이어졌다. 이어 랜디 아로사레나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어 3-2까지 좁혀졌다. 

탬파베이 타선과 힘든 싸움이 계속됐다. 4회말 선두타자 마누엘 마르고트가 볼넷으로 나간 뒤 헌터 렌프로 타석 때 2루를 훔쳤다. 이때 2루수 크리스 테일러의 포구 실책이 나오면서 마르고트는 3루까지 갔다. 렌프로까지 볼넷으로 걸어나가면서 무사 1, 3루 이날 최대 위기에 놓였다. 

에이스의 힘을 보여줬다. 커쇼는 조이 웬들을 유격수 뜬공, 윌리 아다메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순식간에 2사 1, 3루로 상황을 바꿨다. 그러자 탬파베이도 급해졌다. 3루주자 마르고트가 케빈 키어마이어 타석에 커쇼가 세트 포지션을 한 상태에서 홈스틸을 시도했다. 커쇼는 빠르게 포수 오스틴 반스에게 송구하면서 마르고트의 홈스틸을 저지했다.  

대량 실점 고비를 넘긴 뒤 커쇼는 빠르게 안정감을 찾아 나갔다. 5회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6회에는 공 2개로 2사를 만든 뒤 더스틴 메이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투구 수는 85개에 불과했지만,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빠른 교체를 선택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