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이영급 투수로 부활’ 류현진-다르빗슈, 남은 FA 3년의 승자는?

네이버구독_201006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부상을 딛고 재기에 성공한 류현진(오른쪽)과 다르빗슈는 향후 3년의 FA 계약을 남겨두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3·토론토)과 다르빗슈 유(34·시카고 컵스)는 현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 중 어느덧 가장 오랜 경력을 자랑한다. 다르빗슈는 2012년부터, 류현진은 2013년부터 MLB에서 뛰고 있다. 이제 서서히 10년을 향해 간다.

건강할 때는 확실한 실적을 남겼다. 두 선수 모두 데뷔 초창기에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다르빗슈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내리 올스타에 선정됐다. 2012년 16승, 2013년 13승, 2014년 10승을 따냈다. 2013년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였다. 류현진도 2013년 14승8패 평균자책점 3.00, 2014년 14승7패 평균자책점 3.38로 선전했다. 평균자책점만 놓고 보면 아시아 투수 중 항상 최고 레벨이었다.

그러나 부상 탓에 내리막이 시작됐다. 다르빗슈는 2018년 시즌을 앞두고 시카고 컵스와 6년 총액 1억2600만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첫 2년은 사실상 팀에 큰 공헌을 하지 못했다. 팔꿈치 부상 탓에 2년간 38경기에서 7승11패 평균자책점 4.16에 머물렀다. 팀의 에이스가 될 것이라는 구단의 기대보다 처졌다.

류현진도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오랜 기간 부상의 터널을 지났다. 2015년을 모두 날렸고,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년간 26경기에서 5승10패 평균자책점 4.04에 그쳤다. 치명적인 어깨 수술 탓에 예전의 기량을 찾을 수 없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도 떠돌던 시기다.

하지만 류현진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44경기에서 21승8패 평균자책점 2.21로 화려하게 반등했다. 그 결과 2020년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FA 계약을 맺을 수 있었다. 오프시즌 내내 칼을 간 다르빗슈도 올해 반등했다. 12경기에서 8승3패 평균자책점 2.01로 활약했다. 두 선수가 모두 제2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것이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빛나는 류현진은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다르빗슈도 올해 ‘TOP 3’ 진입이 확실시된다. 1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런 두 투수는 FA 계약이 3년 더 남았다. 두 선수가 쌓아갈 경력에 기대가 걸리는 것은 당연하다.

류현진이 한 살 더 젊지만 나이는 그렇게 큰 차이는 아니다. 팀 내 위상도 확고하다. 두 선수 모두 팀의 에이스다. 두 선수의 메이저리그 경력은 남은 3년간 얼마나 더 좋은 성적을 거두느냐에 따라 최종적인 이미지가 기록될 수도 있다. 부상을 딛고 부활한 두 선수의 남은 3년에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