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민아, 39kg 저체중 탈출했나…그래도 깡마른 '하의실종 패션'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신민아가 근황을 전했다. 출처ㅣ신민아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마른 몸매 근황을 전했다.

신민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내 사진"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긴 맨투맨 상의를 입고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인 신민아가 가늘고 긴 다리를 드러낸 모습이 담겼다.

▲ 출처ㅣ신민아 SNS

특히 신민아는 지난달 162.1cm 키와 몸무게 39.0kg를 인증하며 "드디어 목표에 가까워지고 있다. 35kg에서 시작했는데 40kg 넘기고 싶다"고 해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 만큼 저체중에 해당하는 그는 식욕촉진제까지 먹었다고 밝혔고, 이전보다 조금 살이 붙었지만 여전히 마른 몸매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해 그룹 아이러브로 데뷔한 신민아는 탈퇴 후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