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득점 1위’ 손흥민, 번리전 평점 7.4점…케인 7.6점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팀을 승리로 이끈 손흥민이 무난한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오전 5(한국 시간)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1점으로 5위로 올라섰다. 번리는 18위에 머물렀다.

홈팀 번리는 4-4-2 포메이션이다. 전방에 우즈와 반스가 섰고 미드필드에 맥닐, 브라운힐, 웨스트우드, 구드문드손이 배치됐다. 포백은 테일러, 타르코프스키, , 로튼, 골문은 포프가 지켰다.

원정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케인을 두고 2선에 손흥민, 은돔벨레, 모우라가 자리했다. 중원에는 호이비에르와 시소코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데이비스, 다이어, 알더베이럴트, 도허티, 골문은 요리스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했다. 지난해 12월 번리전에서 역대급 원더골을 완성시킨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도 많은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번리 수비들은 이런 손흥민을 미리미리 묶으며 공간을 주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31분 손흥민이 답답했던 경기를 한 번에 해결했다. 코너킥 상황,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아 머리로 득점을 만들며 번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득점으로 리그 8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1위에 오르게 됐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양 팀 선수들의 평점을 전했다. 여기서 손흥민은 평점 7.4점을 받았다. 팀 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가장 높은 점수는 도움을 기록한 케인으로 7.6, 두 번째는 도허티로 7.5점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