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펜트하우스' 유진-김소연, 과거 악연 복수 예고 "넌 나 못 이겨, 도둑년"[TV핫샷]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펜트하우스. 출처ㅣSBS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유진과 김소연의 과거 악연이 드러났다.

26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학부모로 다시 만난 오윤희(유진)와 천서진(김소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천서진은 자신을 찾아온 배로나(김현수)가 오윤희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고 "네 딸 데려가. 너처럼 되느니 시작도 안 하는 게 낫지"라고 모욕적 언사를 내뱉었다.

오윤희는 청아 예술제 대상 트로피를 보고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당시 청아 예고에서 실력으로 천서진을 제압했지만, 대상을 빼앗겼던 것이다.

격한 말다툼에 이어 몸싸움까지 일어났고, 오윤희는 "그런데 넌 죽었다 깨나도 나 못이겨. 가짜 1등 천서진. 도둑년"이라고 말했다. 이에 천서진은 "한 마디만 더 하면 죽여버리겠다"고 분노했고, 오윤희는 "쪽팔리면 지금이라도 트로피 내놔라. 마지막 자존심이라도 있으면"이라고 천서진을 자극했다.

결국 천서진은 화를 참지 못하고 날카로운 트로피로 오윤희의 목을 그어버렸다. 이후 오윤희의 목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를 자신의 얼굴에 묻혔고, 사건은 천서진을 질투한 오윤희가 일으킨 폭력사건이 되고 말았다. 오윤희는 이 사건 때문에 노래를 더 할 수 없었던 것.

오윤희는 딸 배로나와 함께 학폭위에 불려가서 수모를 당한 뒤 천서진에게 찾아갔다. 이어 "천서진 나 이제 아무데도 도망 안 가"라며 청아 예술제 대상 트로피를 천서진에 목에 가져다 댔다.

오윤희는 "넌 죽었다 깨나도 나 못 이겨. 가짜 1등 천서진. 도둑년"이라고 다시 말하며 천서진을 자극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