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아라 개천용' 배성우 "'개천용'의 개천 담당…더티섹시 아니고 더티"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배성우. 제공| SB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2년 만에 안방에 복귀한 배우 배성우가 특급 입담을 뽐냈다.

배성우는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에서 '더러움'을 담당하고 있다"고 해 폭소를 선사했다.

배성우는 '라이브' 이후 약 2년 만에 안방에 복귀한다. 극 중에서 나쁜 놈들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 때문에, 그보다는 세상의 관심을 받고 싶어서 기자를 하는 박삼수 역을 맡았다. 

"드라마에서 더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는 배성우는 "잘 안 씻는 것까진 아니지만 캐릭터 자체가 더티다"라고 했다. '더티 섹시'라는 다른 배우들의 이야기에 "더티까지만이다. 제목이 '개천용'이니까 개천이 필요하지 않나. 제가 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지저분해야 사람 냄새가 나는 건 아니지만, 좋게 말하면 본질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꾸밈이나 이런 것들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권상우가 "오늘 많이 꾸민 것 같다"고 하자 "오늘 많이 꾸몄다. 화장도 했고, 미장원도 다녀왔다"고 구수하게 말했다.

'날아라 개천용'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시켜준다고 해서 한 게 첫 번째다. 사실 실화를 기초로 한 이야기라는 점에서도 많이 끌렸다.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의미와 재미를 다 볼 수 있었다. 그렇게 고민 안 하고 '이런 떡이 굴러 들어왔나' 하고 선택했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