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춘기록' 김건우 "특별출연인데 분량 늘어…'도며든다' 행복했죠"[인터뷰①]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김건우. 제공| 굳피플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건우가 '청춘기록'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건우는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청춘기록'에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드라마가 사랑받는 걸 많이 느꼈다"고 했다.

김건우는 27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에서 한류스타 박도하를 연기했다. 박도하는 사혜준(박보검)과 사사건건 대립각을 이루는 안하무인 톱스타. 특별출연이지만 마지막회까지 스토리의 한 축을 이끌며 주연급 이상의 존재감을 빛냈다.

등장할 때마다 사혜준과 갈등을 빚고, 문제를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지만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었던 것은 김건우의 자연스러운 연기력 덕분이었다. '악역이지만 자꾸 빠져든다'는 시청자들의 평도 이어졌다. 김건우는 "주위에서 댓글 반응을 많이 알려줬다. 도하한테 스며들었다는 '도며들다', '망하지마 망할 놈아'라는 댓글을 보고 재밌다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 김건우. 제공| 굳피플
자신이 연기한 박도하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김건우는 "사회적인 가면도 쓸 법한데 좋게 표현하면 솔직하고, 천진난만한 인물인 것 같다. 시청자 분들이 그런 모습을 좋게 봐 주신 것 같다"며 "작가님이 앞뒤 가리지 않고 생각하는 그대로를 말하는 인물을 잘 만들어 주셨다. 작가님이 써주신 대로 연기했고, 저는 밥숟가락 든 거밖에 없다"고 수줍게 말했다. 

당초 김건우는 두 장면 정도에만 등장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건우가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소화하면서 풍성한 극적 재미를 선사했고, 시청자들의 성원이 이어지면서 분량이 늘었다. 그는 "초반에는 2회 촬영하면 된다고 들었다. 사혜준과 다투는 첫 장면과 액션신을 같이 찍는 장면이었는데, 자꾸 대본이 오더라. 늘어나는 대본을 보면서 처음에는 '뭐지'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유명해서 특별출연한 것도 아니고, 어떻게 기회가 돼서 하게 된 거 아닌가. 사실 특별출연이라는 것은 해야 하는 역할을 하고 깔끔하게 빠지는 것이 매력이 아닌가 싶었는데 작가님이 재밌게 써주시고, 계속 분량이 늘어나니 좋고 감사했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