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전설 확신 "리버풀, 마네 떠나면 손흥민 영입할 것"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사디오 마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리버풀 출신 제이미 캐러거가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에게 찬사를 보냈다. 현재 공격수 중에 한 명이 떠난다면 반드시 영입할 거로 확신했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번리전에 선발 출전했다. 해리 케인과 호흡하며 번리 골문을 두드렸고, 후반 30분 감각적인 헤더로 결승골을 넣었다.

리그 8호골이자 시즌 10호골이었다. 에버턴 칼버트-르윈을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갔다. 토트넘도 손흥민 맹활약에 힘입어 10월 무패 행진을 내달리며 리그 5위까지 점프했다.

캐러거는 손흥민 활약에 혀를 내둘렀다. 경기 뒤에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손흥민이 리버풀이나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었다면 라힘 스털링,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처럼 했을 것"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만약 마네가 리버풀을 떠난다면, 1순위로 영입할 거로 짐작했다. 캐러거는 "손흥민은 위르겐 클롭 감독이 가장 먼저 영입할 선수다. 스털링이 떠난다면 펩 과르디올라도 마찬가지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곁에 있던 개리 네빌도 고개를 끄덕였다. 네빌은 "매우 저평가된 선수다. 프리미어리그 내 다른 선수들에 비해 주목을 덜 받고 있다. 절대적으로 놀라운 선수"라며 '월드클래스' 찬반에 종지부를 찍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