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춘기록' 김건우 "박보검, 미담보다 더 착할 수 있구나…신기했다"[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김건우. 제공| 굳피플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건우가 박보검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김건우는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미담으로 들은 것보다 더 착할 수 있구나 싶어서 신기했다. 박보검을 보며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김건우는 27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에서 한류스타 박도하를 연기했다. 박도하는 사혜준(박보검)과 악연으로 얽히며 사사건건 대립각을 빚는 인물. 한류스타와 배우 지망생에서 한류스타와 라이징 스타로 사혜준에게 무게중심이 이동하며 달라지는 관계도가 드라마에 풍성한 재미를 더했다.

박보검과 호흡을 맞춘 김건우는 "이번 작품으로 처음 만났는데, 만나기 전에도 기사나 워낙 미담이 많아서 궁금했다. 그런데 막상 만나니 들은 것보다 더 착할 수 있구나 싶어서 신기했다. 이렇게까지 사람을 배려할 수 있구나에 놀랐다"며 "사실 촬영장이 매순간이 즐겁지는 않으니 스트레스도 받을 수 있고, 길어지면 짜증도 날 수 있을텐데 늘 즐거운 긍정 에너지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면서 꼭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했다. 

박보검의 '선한 영향력'을 직접 실감했다는 김건우는 "덩달아 내가 긍정적으로 변하고, 박보검과 함께 있으면 나도 기분이 좋아지는 일들을 많이 느꼈다"며 "박보검은 사혜준처럼 긍정적이고 지치지 않는 에너지가 있다. 그런 점이 사혜준과 닮은 것 같다. 극 중에서도 보검이가 장난치는 모습이 많이 나오는데, 실제로도 장난도 잘 치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설명했다. 

▲ 김건우. 제공| 굳피플
김건우는 에이준엔터테인먼트 이사로 나오는 이창훈(이태수)과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한류스타와 그의 매니저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톰과 제리처럼 티격태격, 아웅다웅하며 긴장감이 이어지는 스토리에 웃음을 불어넣었다. 

특히 박도하, 이태수가 술집에서 춤을 추는 장면은 '청춘기록' 속 웃음 명장면 중 하나. 김건우는 "감독님이 예술적인 경지에서 무아지경으로 춤을 춰 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그냥 췄다. 편집된 부분도 많은데 창훈 선배님이랑 같이 재밌게 췄다. 바닥도 기어다니고 '깡'도 추고, 의자도 넘었다. 메이크업이 다 지워지도록 춤을 췄는데 감독님이 '이건 좀 심하다' 싶은 건 잘라주신 것 같다"고 웃었다. 

이창훈과 연기할 때는 웃음 때문에 대부분 NG가 날 뻔 했다고 고백한 그는 "너무 웃어서 선배님이 왜 계속 웃냐고 하실 때도 많았다. 대부분의 장면은 다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촬영 다 끝나고 구경하고 있었는데 선배님이 제가 나가고 나서 '안물안궁이다' 하는 장면에서 뒤에서 혼자 웃은 적이 있었다"고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