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수 교체 실패에 결정적 실책…LG 방심했나, 6-0 리드에도 역전패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28일 패전투수가 된 고우석. ⓒ 잠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4회까지 6-0으로 앞서고도 단 2이닝 만에 6점 리드를 다 잃었다. 선발승 요건을 의식하다 투수 교체 타이밍을 놓쳤고, 2사 후 실책이 빌미가 돼 동점을 허용했다. 홈 최종전에서 팬들을 낙심하게 만들었다.  

LG 트윈스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연장 11회 6-7 역전패를 당했다. 5회부터 11회까지 7이닝 연속 무득점에 그쳤다. 

3회에만 5점을 뽑았다. 정주현의 선제 적시타를 시작으로 채은성의 희생플라이와 김현수 이형종 김민성의 연속 적시타가 터졌다. 홈 최종전을 찾아온 '유광점퍼 군단'을 흥분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4회에는 홍창기가 솔로 홈런을 날려 점수 6-0을 만들었다. 같은 시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kt 위즈에 근소하게 앞서고 있었다. 팬들은 더욱 열광했다. 

그러나 이 기세는 오래 가지 않았다. LG는 5회 임찬규의 교체 타이밍을 놓쳤다. 임찬규는 4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4회 3연속 피안타를 기록했고, 5회에도 1사 후 두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한 채 고전하고 있었다. 

그러나 LG 벤치는 임찬규의 승리 요건을 의식한 듯 두 번째 투수를 아꼈다. LG 류중일 감독은 잔여 일정에서는 포스트시즌 같은 경기 운영을 하겠다고 했지만 이날만큼은 그 공약과 반대 결정을 내렸다. 

결국 임찬규는 4점을 주고서야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두 번째 투수 이민호가 2사 1, 2루 위기를 막았다. 

6회에는 2사 후 실책이 동점으로 이어졌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경학의 유격수 땅볼을 오지환이 한 번에 처리하지 못했다. 설상가상 이민호가 다음 타자 노시환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브랜든 반즈에게 동점 2타점 2루타를 맞으면서 점수는 6-6이 됐다. 

LG는 불펜 투수들의 호투 릴레이로 연장까지 경기를 이어가는데 성공했지만 결국 1점이 나오지 않았다. 연장 11회 2사 1, 2루에서 고우석이 송광민에게 결승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진 11회말에는 1사 후 채은성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하는 등 주자 2명이 출루했지만 누구도 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LG는 30일 SK전에서 이기더라도 2위를 장담할 수 없다. kt가 잔여 경기에서 모두 이기면 3위로 시즌을 마친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