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L REVIEW] '래시포드 해트트릭' 맨유, 라이프치히 5-0 대파…황희찬 결장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래시포드가 29일 라이프치히전에서 해트트릭을 폭발했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9일 안방에서 완벽한 승리를 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방에서 라이프치히를 제압했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순식간에 멀티골을 넣으며 승리의 파랑새가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라이프치히를 5-0으로 잡았다. 조별리그 2연승을 달리면서 H조 선두를 유지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마시알과 그린우드가 라이프치히 골망을 노렸다. 판 더 베크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포그바, 마티치, 프레드를 중원에 배치했다. 포백은 루크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라이프치히는 포르스베리와 폴센이 최전방에 나섰다. 올모, 은쿤쿠, 캄플이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기회를 만들었고, 앙헬리뇨와 헨리치가 양 윙백을 뛰었다. 할스텐베르크, 우파메카노, 코나테를 수비에 뒀고, 골문은 굴라치가 지켰다.

분위기는 팽팽했다. 전반 21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망을 뒤흔들었다. 포그바가 중앙으로 들어오면서 정확한 스루 패스를 찔렀고, 그린우드가 챔피언스리그 데뷔골에 성공했다. 라이프치히는 코너킥에서 공격 활로를 찾았고, 올머와 폴센 등이 슈팅을 시도했다.

라이프치히는 기습적인 세트피스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놀라게 했다. 코너킥에서 앙헬리뇨가 볼을 받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형을 흔들었고, 수비가 없는 빈 공간에 크로스를 시도했다. 골키퍼와 1대1 상황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사인이 맞지 않아 무산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판 더 베크와 포그바를 중심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16분 마시알이 볼을 잡고 질주했고 판 더 베크가 슈팅 타이밍을 노렸다. 양 팀은 마커스 래시포드, 맥토미니, 사비처를 넣어 그라운드에 변화를 줬다.

후반 25분 교체로 들어온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감각적인 프리킥으로 라이프치히를 흔들었다. 침투하는 마시알에게 로빙 패스로 한순간에 수비 라인을 무너트렸다. 4분 뒤에 래시포드가 하프라인에서 볼을 받아 질주했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래시포드의 골 감각은 절정이었다. 후반 32분 전방 압박 뒤에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솔샤르 감독은 에딘손 카바니, 악셀 튀앙제브를 넣어 공수 밸런스를 유지했다. 

라이프치히는 종료 직전까지 만회골을 노렸지만 쉽지 않았다. 후반 40분 사비처의 태클로 페널티 킥을 허용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마시알의 쐐기골, 래시포드 해트트릭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으로 안방에서 포효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