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서운 래시포드, 슈팅 4번+18분 만에 해트트릭 완성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래시포드(왼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마커스 래시포드가 자신의 능력을 증명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9일 오전 5(한국 시간)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2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6점으로 1위를 달리게 됐다.

맨유는 4-3-1-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마시알과 그린우드 투톱을 가동했고 바로 뒤에 판 더 비크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포그바, 마티치, 프레드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루크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사카,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맨유는 전반 21분 포그바의 패스를 그린우드가 해결하며 리드를 잡았다. 경기가 팽팽한 상황,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후반 18분 래시포드를 투입했다. 이는 성공이었다.

래시포드는 후반 29분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아 첫 번째 골을 넣었고 이어 4분 뒤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마시알의 패스를 득점으로 해결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래시포드는 18분 만에 해트트릭에 성공했다.

래시포드는 이번 경기에서 총 4개의 슈팅을 시도해 3개가 유효슈팅, 득점이 됐다. 짧은 시간이지만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슈팅에 성공했다. 래시포드는 짧은 시간에도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래시포드에게 평점 9.2점을 줬다. 마시알과 함께 가장 높은 점수다. 루크 쇼는 평점 8.1, 폴 포그바는 7.9,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7.5점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