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국 매체의 손흥민 평가 "열심히 뛰었다"…베일은 "존재감 없어" 혹평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아쉽게도 골은 나오지 않았다.

토트넘은 30일(이하 한국 시간) 벨기에 앤트워프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로얄 앤트워프에 0-1로 졌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전 교체 출전했다. 휴식 차원에서 다른 주축선수들과 함께 전반은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당초 토트넘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 해리 케인 등에게 쉴 틈을 주려했다. 하지만 전반까지 0-1로 뒤지자 마음을 바꿨다. 후반 시작부터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은 후반전 풀타임 뛰며 3개의 슈팅을 날렸다. 슛은 모두 수비수 벽에 막히거나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경기 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줬다.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였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좋은 찬스를 맞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변함없이 열심히 뛰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골로 연결하진 못했다"고 평가했다.

선발 출전해 58분간 뛴 가레스 베일에 대해선 가장 낮은 평점인 4점을 줬다. 베일을 향해 "가끔 슛을 날렸을 뿐 전반 내내 조용했다. 경기에서 존재감이 없었다"고 혹평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